후쿠오카 하카타역 야키토리 토리토리 연구단 (鳥鶏研究団)

 鳥鶏研究団 (토리토리 켄큐단)

 출퇴근 루트가 바뀌면서 최근에는 이 앞을 지나다니지 않았지만, 옛날에는 엄청 신경쓰이는 가게였다. 가게 이름도 이름이고, 창문 너머로 사람들이 바글바글 한게 항상 보였거든...


 토리토리 켄큐단은, 우리나라 말로 하자면 조계연구단??

 새, 닭 연구단...ㅋㅋ


Nexus 5 | 1/60sec | F/2.4 | 4.0mm | ISO-227


 간판에 그려져 있는 그림도 너무 귀여움. 가게가 특이하게도 지하 주차장에 들어가는 입구 바로 위에 있다.

 앞에 적혀있는 토리는 를 의미하고, 뒤에 있는 토리는 을 의미한다. 근데 사실 야키토리 할 때 焼き鳥라고 하는 걸 보면 양 쪽 다 꼬꼬댁 닭을 의미하는 거라고 봐도 될 듯.


 닭닭 연구단


Nexus 5 | 1/20sec | F/2.4 | 4.0mm | ISO-1496


Nexus 5 | 1/17sec | F/2.4 | 4.0mm | ISO-1940


 원래 나는 예약을 하고 어디 가게에 들어가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데, 토요일 저녁이라서 전화로 예약을 하고 왔다. 일본은 예약을 안 하면 아예 들어가지 못하는 가게들도 많고, 특히 금요일이나 주말에는 예약 없이는 빈 가게 찾기가 쉽지 않다.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가게들 규모가 작은 것도 하나의 큰 이유 중 하나인 듯.


 원래는 다른 이자카야랑 여기랑 고민을 많이 했는데, 다른 곳은 이미 가득 차서 더 이상 예약이 되지 않는다고 하더라. 그리고나서 여기 전화를 했더니, 다음 예약이 있어서 2시간 후에는 자리를 비워줘야 한다고 하면서 예약을 할 수 있었다.


 미리 예약할 걸... 시무룩


Nexus 5 | 1/30sec | F/2.4 | 4.0mm | ISO-688


 두 명이라 테이블 석에 앉을 줄 알았는데, 카운터 석에 앉게 되었다. 귀여운 메뉴판.

 일본 야키토리는 워낙 부위가 많고 이름이 복잡해서 사실 일본 사람이 아니면 야키토리 용어(?)를 다 알기가 힘든데, 여긴 그림이 있어서 그나마 좀 이해하기가 쉬웠다. 


Nexus 5 | 1/30sec | F/2.4 | 4.0mm | ISO-511


 닭 요리가 전체 메뉴의 80퍼센트 이상을 차지하고, 나머지 안주들은 야채와 이자카야 기본 안주들이다.

 포테토 후라이, 치즈, 완두콩 등등...


Canon EOS 70D | 1/60sec | F/3.5 | 30.0mm | ISO-400


 음료는 뒷 페이지에. 맥주 가격은 싸지도 비싸지도 않은 가격, 480엔

 오예, 맥주가 삿포로 블랙 라벨이다!!


Canon EOS 70D | 1/80sec | F/1.4 | 30.0mm | ISO-320


 サッポロ黒ラベル, 크.. 완전 좋아하는 맥주 중에 하나다.


Canon EOS 70D | 1/80sec | F/1.8 | 30.0mm | ISO-200


 맥주를 마시며 어떤 걸 주문할까 고민하다가, 아래에 적혀있는 6종, 5종 세트를 주문하기로 했다.

 단장의 제멋대로 6종 세트 1,000엔, 희소부위 5종 세트 1,000엔.


iPhone 6 | 1/30sec | F/2.2 | 4.2mm | ISO-80


 먼저 나온 희소부위 5종 세트. 야키토리 하나하나가 굉장히 큼직큼직하다.



 가운데 야채가 꽂혀 있어서 맛이 질리지 않고 좋았다. 근데 고기만 먹고 싶은 사람들은 조금 불만일지도.

 토마토, 오쿠라, 애호박?


Canon EOS 70D | 1/60sec | F/1.4 | 30.0mm | ISO-100


 희소부위라고 해서 조금 겁 먹었었는데, 의외로 그렇게 특이한 부위는 안 나오고, 닭 어깨라던지 그런 부위들이었다.


Canon EOS 70D | 1/80sec | F/1.4 | 30.0mm | ISO-160


 겉은 바짝 익히고, 속은 약간 덜 익힌 그런 상태의 야키토리들. 무난하게 맛있었다.


iPhone 6 | 1/30sec | F/2.2 | 4.2mm | ISO-250


 곧 6종 세트도 나왔다.


Canon EOS 70D | 1/80sec | F/1.4 | 30.0mm | ISO-250


 닭 가슴살, 닭 다리살, 모래주머니 등등

 이 야키토리들도 똑같이 겉은 바짝 익고, 속은 약간 덜 익은 상태였다. 나는 일본에서 닭 요리를 많이 먹어서 아무렇지 않게 생각했는데, 같이 온 선배는 닭이 덜 익은 상태라는게 계속 신경쓰이는 것 같았다.


iPhone 6 | 1/30sec | F/2.2 | 4.2mm | ISO-125


 따로 시켜먹은 파 꼬치.


Canon EOS 70D | 1/80sec | F/2.5 | 30.0mm | ISO-640


 피망을 시켰더니 꼬지에 꽂힌 상태가 아니고 그냥 그릇으로 나왔다. 조금 심심, 섭섭.


Canon EOS 70D | 1/60sec | F/3.2 | 30.0mm | ISO-1250


 강한 불로 겉만 익힌 닭 타타키(地どりのタタキ) 속은 거의 안 익은 상태라 고기가 부드럽고 찹찹해서 맛있다.

 보통 타타키를 시키면, 닭이 덜 익었어도 신선하고 좋은 닭고기니 걱정하지 마세요, 하고 종업원이 말해주는데 여긴 그런 건 없었다. 당연한거라서 그랬나?


Canon EOS 70D | 1/80sec | F/2.5 | 30.0mm | ISO-200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본 안주 중에 하나인, 닭 연골 카라아게. 오돌뼈가 오돌오돌한 게 참 맛있었다.


 예약이 가득 차서 최대 2시간이라고 하더니, 예약이 취소가 되었는지 중간에 가게 마스터가 와서는 시간 관계 없이 편하게 있다가 가라고 하시더라. 근데 우리는 2시간 있을 생각으로 왔던지라... 2시간 30분 쯤 앉아있다가 나온 것 같다.


 둘이서 실컷 먹고 마시고 해서 8,000엔 쯤 나왔으니, 비싼 듯 하면서 은근히 비싸지 않은 그런 가게였다.



 토리토리 연구단

 평일 11:30 ~ 14:00 / 18:00 ~ 23:00

 토요일, 공휴일 17:00 ~ 22:30

 

 일요일

 첫 번째 / 세 번째 월요일 휴무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