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카타역 탄탄멘 다이키치, 요리가 너무 맛있어서 술이 술술술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게 되어서, 유독 친했던 동료 한 분이랑 회사 근처 중화요리 다이키치에서 술자리를 가지게 되었다.

 점심 먹으러 엄청 자주 오던 곳이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코스 요리는 최소 3명부터 가능하다고 적혀있었는데도, 괜찮다면서 예약을 받아주셨다. 노미호다이 코스(飲み放題)로 가격은 한 사람 당 3,500엔.


 서튼 호텔 바로 옆에 있는 중국집이 굉장히 맛있다

 점심 먹었던 걸로도 포스팅을 작성했었다.


 점심때는 좁은 가게에 손님이 가득가득한 가게인데, 저녁에는 한산한 편이더라.

 가볍게 중국요리 먹으면서 맥주 한, 두 잔 하는 혼자 오신 손님들이 왔다갔다 많이 하시더라. 집 주변에 이런 가게가 있으면 참 좋을 것 같아. 가게 분위기도 조용조용하고.


Canon EOS 70D | 1/60sec | F/2.0 | 30.0mm | ISO-500


 前菜로 나온 차슈에다마메, 고야

 나는 차슈부터 코스가 시작된 건줄 알았는데, 이건 전채 요리라고 하셔서 깜놀.


Canon EOS 70D | 1/80sec | F/2.0 | 30.0mm | ISO-1000


 줄기에 붙어있는 에다마메는 처음 먹어봤다. 소금간이 잘 되어 있어서 굉장히 맛있었다.


Canon EOS 70D | 1/60sec | F/2.0 | 30.0mm | ISO-640


 고야를 얇게 썰어서 꿀에 찍어 먹는 요리. 쓴 맛과 단 맛의 기가 막힌 조화.


Canon EOS 70D | 1/80sec | F/2.0 | 30.0mm | ISO-800


 맥주는 아사히. 생맥주는 한 잔만 가능해서, 이 이후로는 계속 병맥주를 마셨다.

 근데 아사히라서 생맥주도 병맥주도 굉장히 맛있었음..


Canon EOS 70D | 1/60sec | F/2.0 | 30.0mm | ISO-800


 휘리릭, 맥주를 낚아채는 동료분.


Canon EOS 70D | 1/60sec | F/2.0 | 30.0mm | ISO-640


 내가 지금까지 먹은 칠리새우는 도대체 뭐였나 고민하게 만들어주었던 エビチリ. 정말 기가 막히게 맛있었다.


Canon EOS 70D | 1/80sec | F/2.0 | 30.0mm | ISO-800


 스부타(酢豚), 우리 나라의 탕수육이랑 굉장히 비슷하다. 일본은 부먹 찍먹 논란이 없도록 볶아서 나온다.


Canon EOS 70D | 1/60sec | F/2.0 | 30.0mm | ISO-500


 마파두부가 아니라 마파가지(麻婆茄子). 같이 온 동료분은 가지를 안 좋아한다고 하더니 나보다 더 맛있게 먹더라.


Canon EOS 70D | 1/60sec | F/2.0 | 30.0mm | ISO-500


 돼지고기 피망 볶음, 친자오로스(チンジャオロース). 피망도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라서 맛있게 잘 먹었다.


Canon EOS 70D | 1/80sec | F/2.0 | 30.0mm | ISO-640


 점심에 자주 시켜먹는 유린기(油淋鶏). 양파가 찹찬한 게 맵지도 않고 너무너무 맛있다.


Canon EOS 70D | 1/80sec | F/2.0 | 30.0mm | ISO-640


 교자. 슬슬 마무리...


Canon EOS 70D | 1/80sec | F/2.0 | 30.0mm | ISO-640


 볶음밥.

 우리 나라와 일본 술자리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시메고한, 시메라멘 문화인 것 같다. 일본은 술 자리를 마무리 할 때 꼭 밥이나 라멘을 먹더라. 근데 웃기게도 배가 부르니 대부분 남긴다. 도대체 누가 만든 문화인건지..


Canon EOS 70D | 1/80sec | F/2.0 | 30.0mm | ISO-640


 마지막으로 나온 안닌토후(杏仁豆腐), 네이버에서 찾아보니까 아몬드 젤리? 라고 적혀있네. 달짝지근 굉장히 맛있는 디저트다. 2시간 정도 마신 것 같은데, 요리가 정말 너무 맛있어서 너무너무 좋았다.


 요리가 너무 맛있어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곳이다. 요리해주시는 분은 중국분이신데, 일본어는 잘 못하시지만, 너무너무 친절하시고 깍듯하게 대해주신다.

 생각해보니 저번 포스팅도 굉장히 담담하게 써 내려 갔었는데, 다이키치는 '요리가 너무 맛있다' 이거 말고는 다른 얘기가 필요 없어서 그런 것 같다.


 내가 생각하는 하카타 역 앞의 최고 맛집.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