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튀김 덮밥 텐동 / feat. 후쿠오카 텐진 텐야 (てんや)

튀김 덮밥, 텐동(天丼)은 몇가지 재료를 튀겨 밥 위에 올려두고,

달콤한 타레를 뿌려 먹는 일본의 돈부리 메뉴.




일본에 워킹홀리데이를 오기 전에는, 교환학생으로 와서 1년 간 생활을 했었다.


그 때 일을 했던 곳이 큐슈 우동 체인점인 ウエスト.

WEST라고 적고 우에스토 라고 읽는다.


처음 들어가게 되면 주문을 받는 것 부터 시작하는데,

메뉴 중에 튀김 덮밥, 텐동은 종류가 여러개 있었다.


에비텐동, 이카텐동, 카키아게동 등등



꽤 잘 팔리는 메뉴들인데, 문제는 에비텐동.


에비텐동 이치데스-(새우튀김덮밥 하나 입니다)라고 주문을 주방에 전하면

에비는 말하지 않아도 되니 텐동이라고만 말해 달라는 소리를 들었다.


한국말로 번역하자면, 새우튀김 덮밥을, 튀김 덮밥으로 말해달라고 하는 건데,

그 정도로 새우 튀김 덮밥이 일본에서는 기본 메뉴인 것 같다.


김밥에도 참치김밥, 치즈김밥 등등이 있지만,

기본 김밥 한 줄이요 라고 말하지 않는 거랑 비슷한가.



Canon EOS 1000D | 1/80sec | F/4.5 | 29.0mm | ISO-200


내가 웨스트에서 일할 때 직접 마카나이로 만들어 먹은 텐동

※마카나이(賄い料理)는 음식점 직원이 일하는 도중 만들어 먹는 식사 혹은 간식



처음 튀김을 배웠을 때는, 새우를 튀김기에 넣으면 펑펑 터지고는 했는데,

나중에는 요령이 생겼는지 터지지 않게 되더라.


그 뿌듯함이란...



웨스트의 경우는 새우 3마리와 단호박, 피망, 가지를 튀겨서 내놓는데,

우리나라의 비빔밥처럼 집집마다, 가게마다 텐동의 재료는 새우를 제외하고는 차이가 많이 난다.


Canon EOS 70D | 1/30sec | F/4.0 | 17.0mm | ISO-1250


후쿠오카 텐진 튀김덮밥 전문점 텐야(てんや)의

새우버섯, 연근, 오징어, (강낭콩?)이 들어간 텐동


여긴 조금 호화스럽다보니 오징어도 들어가는 데,

사실 텐동에 오징어는 잘 들어가지 않는다.



Canon EOS 70D | 1/40sec | F/2.8 | 28.0mm | ISO-125


일본 도시락 전문점 홋또못또의 텐동


가리비, 새우, 오징어, 연근, 이 튀겨져 있다.


오징어는 잘 들어가지 않는데...

홋또못또는 꽤 해산물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

가리비까지 들어가있다니.


텐동보다는 해물 튀김 덮밥 같은 느낌.

가리비는 몰라도 보통은 오징어가 들어가지 않는다.


Canon EOS 70D | 1/60sec | F/3.5 | 40.0mm | ISO-800


연근이랑 잉겡도 있는데, 타카나(갓) 반찬도 있다.


친절하기도 하여라, 홋또못또



Canon EOS 70D | 1/50sec | F/4.5 | 29.0mm | ISO-500


이렇게 돈츠유 혹은 타레라고 부르는 소스를 뿌려먹는다.


타레는 다시와 간장, 설탕 등등을 섞어서 졸여 만든다.

달달함짭짤함을 베이스로 하는데,

이것 역시 가게마다 미묘한 맛의 차이가 있다.



Canon EOS 1000D | 1/40sec | F/3.5 | 28.0mm | ISO-250


홋카이도 오타루의 튀김 전문점에서 먹은 텐동.


지금까지 먹은 텐동중에 가장 호화스러웠던 것 같다.

가격도 한 그릇 얼추 8천원에서 만원 정도 꽤 비싼편.


그리고 여긴 타레가 특이하게도 이 강했다.

단만과 쓴맛이 동시에 느껴지는 데, 의외로 굉장히 맛있다.



가게 정보는 여행기에

세네장 일본 여행기 - 8일차 오타루 / 오르골당



Canon EOS 1000D | 1/50sec | F/3.5 | 28.0mm | ISO-200


여기도 '가지'(나스)가 들어가있다. 반갑구나.


앞에 작은 깻잎 같은 게 있는데,

깻잎이 아니라 차조기라고 했던 것 같다.

얇은 이파리다 보니 튀기기가 어렵다고 한다.



역시나 튀김 전문점.


보통은 단 맛이 강하다보니, 먹다보면 질리는 경우도 있는데,

약간 씁쓸한 타레 덕분에 여긴 정말 맛있게 잘 먹었던 것 같다.



Canon EOS 1000D | 1/100sec | F/4.0 | 24.0mm | ISO-400


참고로 이게 카키아게

양파와 당근, 작은 새우, 오징어 등등을 섞어 동그란 모양으로 튀긴 요리.


이걸 밥에 올려서 먹으면 카키아게동이 된다.


웨스트에서 가장 많이 나갔던 메뉴.


Canon EOS 1000D | 1/25sec | F/4.0 | 18.0mm | ISO-320


계속 에비텐동에 오징어는 잘 들어가지 않는다고 말한 이유이다.


이카텐동이라고 해서, 오징어 튀김 덮밥은 보통 따로 판매한다.

오징어는 텐동에 조연으로 들어가는 재료가 아니라, 주인공 역으로 들어가는 재료다.


이카텐동에 새우가 들어가지 않듯이, 텐동에 이카는 보통 들어가지 않는다.




마무리


제목에는 비빔밥 같은 존재가 텐동이라고 적어 두었는데,

그럼 규동(牛丼)은 뭐랑 비교해야 하는 지 고민된다.


김밥?


아니면 그냥 돈부리 자체가 비빔밥 같은 존재인가?



어쨌든 튀김도 좋아하고 돈부리도 좋아하는 나에게 텐동은 너무나도 맛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