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카타 역 쿠시카츠 맛집 / 소문난 이 쿠시카츠과 저 오뎅(噂のあの串かつ、このおでん)

 가끔 재료에 얇게 튀김옷을 묻혀 튀겨내고, 달콤짭잘한 소스를 듬뿍 찍어먹는 쿠시카츠가 먹고 싶을 때가 있다. 오사카라면 어디에서든 흔하게 볼 수 있고, 어디를 가도 맛있겠지만, 우리가 외국인 노동자로써 일하고 있는 여기는 후쿠오카다.

 

  하카타 역 근처 어디에서 맛있는 쿠시카츠를 먹을 수 있을까 고민하며 구글 지도를 열심히 찾아보다가, 손님들이 업로드한 사진이 많은 곳을 하나 발견했다. 내가 사진을 좋아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사진에 눈이 많이 간다.

 

 噂のこの串かつあのおでん

 이름이 참 특이하다. 마치 ‘소문난 돼지 국밥’을 보는 느낌이다. 

 

 입간판에 大阪新世界 博多駅倶楽部 라고 적혀있다. 직역하자면, 오사카신세계 하카타역 클럽.

 오사카의 신세카이(통천각이 있는 쿠시카츠가 유명한 거리 이름)에서 온 걸까? 내 인생 첫 쿠시카츠도 2012년에 방문한 오사카 신세카이 거리에 있던 가게였다.

 내부는 카운터 자리가 7자리 정도, 테이블이 3개 정도. 요리를 담당하는 남자분과, 홀과 드링크를 담당하는 여자분, 두 분이서 운영하는 작은 가게 같아보였다.

 

 손님은 퇴근하고 와서 술을 마시고 있는 회사원 한 무리와, 혼자 카라아게와 맥주를 마시고 있는 남자분, 그리고 우리.

 꽤 평가가 좋고, 괜찮은 가게라는 느낌이었는데 의외로 손님이 많지 않다.

 

 벽에 붙어있는 메뉴 디자인에서 오사카 느낌이 물씬 풍긴다.

 

 쿠시카츠 전문점이라 그런지, 안주가 전체적으로 튀긴 요리가 많다. 사이사이 느끼함에 질리지 않도록, 시원한 오이나 토마토, 타코와사(문어와사비) 등등도 자리잡고 있다.

 

 오사카 명물들 + 후쿠오카 명물들 + 일본 이자카야의 국민 메뉴가 섞여 있어서 참 좋았다.

 다만, 내가 좋아하는 연골 튀김(난코츠 카라아게)가 없어서 굉장히 아쉬웠다. 아주 대중적인 술집 안주는 아니지만, 그래도 10군데 가면 7군데에는 있는데...

 

 벽에 삿포로 맥주 포스터와 함께 홉피(ホッピー) 포스터가 붙어있다.

 

 홉피는 아주아주 간단하게 말하면 맥주 맛이 나는 탄산수다. 알코올이 들어있다고는 하는데, 1도 미만이라 청량 음료라고 한다. 주로 소주에 섞어 마시는 데(우리나라 쏘맥처럼), 도쿄에서 아주 유명하고 후쿠오카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음료다. 실제로 네이버의 홉피가 적혀있는 블로그들을 보면, 대부분이 도쿄 여행을 다녀오신 분들이다.

 

 하지만 요즘에는 홉피도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것인지, 이 곳처럼 후쿠오카에서도 종종 보이게 되었다. 나는 도쿄에서 한 번 마셔봤는데, 논알콜 맥주와 맛이 비슷했다.

 

 벽에 붙어있는 나무판은 메뉴인줄 알았는데, 오사카 사투리가 적혀있는 말장난인것 같았다.

 

 나무판 아래 벽에 500엔 동전이 한 줄로 주르르륵 세워져있었는데, 50개는 되어보였다. 나갈 때 물어봤더니, 방문했던 손님들이 세워둔 것이라고 한다. 몇 개인지는 세어보지 않으셔서 모르신다고 하셔서 조금 아쉽.

 어쨌든 꽤 많다.

 

 자리에 앉아 일단 마실 것 부터 주문을 했다.

 맥주는 삿포로 맥주. 기본 안주는 나물과 비슷한 느낌.

 

 오뎅과 쿠시카츠가 유명하다고 하니, 오뎅 세트와 쿠시카츠 세트를 시켰다.

 메뉴판에 소힘줄조림도 맛있다고 적혀있어서, 같이 시켜보았는데 무난하게 맛있었던 것 같다.

 

 얇은 튀김 옷과, 과하지 않은 맛의 소스가 너무 맘에 들었다. 튀김 옷이 얇다보니 재료 본연의 맛을 느끼기에 참 좋다.

 기억에 남는 쿠시카츠는 문어. 커다란 문어가 쫄깃쫄깃한 것이 너무 맛있었다.

 

 오뎅도 쿠시카츠도 너무 맛있게 잘 먹었다.

 

가게 평

무난한 분위기

무난한 가격

무난한 위치

맛있는 요리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